별일 없이 산다 / 장기하와 얼굴들 (2009) 아마도 락


  저번에 올린 '언니네 이발관'의「가장 보통의 존재」가 나를 인디의 세계로 입문하게 만든 앨범이라면 이 앨범은 나에게 인디라는 장르가 있다(정확히는 장르라고는 말할 수 없겠지만 어쨌든 그 당시에 나에게는 인디는 하나의 장르였다)라는 것을 알려준 앨범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중학교 시절에 우연히 봤던 장기하와 얼굴들의 '달이 차오른다 가자'는 나에게 정말 신선한 충격이었다. 그 당시 장기하의 뭔가 알 수 없는 포스(그러니까 아직 방송 생활하기 전에 정돈되지 않은). 미미 시스터즈 특유의 무표정한 모습과 정말 예상치 못했던 춤사위 그리고 후렴. '우리나라에 이런 노래도 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해준 곡이었다.
  당시 나는 대부분의 락덕후가 초반에 겪는다는 '우리나라 노래는 대부분 쓰레기며 이는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가 있다'마인드였고, 그랬기에 나는 항상 외국 락밴드 노래를 들으면서 아이돌 노래나 유명한 팝 노래나 듣는 다른 애들을 보며 'ㅉㅉ. 그 딴 노래나 듣다니 허접하네.'라는 마인드 또한 가지고 있었다. 그러던 중에 접하게 된 '달이 차오른다 가자'는 이러한 내 생각을 완전히 뒤바꾸어 놓았으며 곧 내가 인디밴드의 대해 찾아보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앨범 얘기로 돌아오면 장기하 자신이 랩이라고 극구 주장하는 부분이 있는 '싸구려 커피'는 듣는 순간 정말이지 세상에 이런 노래도 있나 싶었고, '달이 차오른다 가자'는 미미 시스터즈의 춤사위와 함께 내 기억에서 사라지지 않았다. '아무것도 없잖어'는 처음 들었던 버전과 달리 정말 더 성스럽게 변했다. 
  내 친구는 이 앨범이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이어진다고 말했었는데 그런 생각을 가지고 들으면 그런 거 같으면서도 또 어떻게 들으면 그렇지 않은 것 같다. 정말이지 요상한 앨범이다. 물론 장기하와 얼굴들은 2집부터 1집과는 전혀 다른 방향성으로 나아갔기에 이 밴드가 다시 이런 앨범을 만들 것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좋은 앨범임은 틀림없다.

+사실 내가 장기하를 처음 알았을 때 장기하와 얼굴들은 '싸구려 커피'라는 EP앨범만 발매한 상태였다. 그렇기에 정확히 나에게 인디에 대해 알려준 앨범은 그 EP앨범이겠으나 그냥 이 앨범을 골랐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