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존재 / 언니네 이발관(2008) 아마도 락


  나를 인디의 세계로 입문하게 만든 앨범. 나에게 인디밴드라는 장르가 있다고 알려준 것은 장기하와 얼굴들의 '달이 차오른다 가자'였지만(당연히 무대는 그 당시 화제가 되었던 EBS 스페이스 공감 헬로루키 무대였지만. 정말로 미미 시스터즈의 춤은 충격이었다) 인디밴드의 세계로 입문하게 만든 앨범은 이거였다.
  이 앨범을 듣게 된 계기는 너무 오래 되 잘 생각나지 않지만 장기하가 인디밴드라는 것을 알고 인디밴드에 대해서 검색하다가 어쩌다가 들어가게 된 블로그의 '가장 보통의 존재'라는 곡 때문일 것이다. 언니네 이발관 특유의 가사와 분위기 이런 저런 것이 합쳐져서 만들어진 '가장 보통의 존재'라는 곡을 듣고 내가 앨범 전체를 듣기까지의 걸린 시간은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이는 곧 언니네 이발관의 다른 앨범들도 찾아보게 되는 계기가 되고 얼마 안가 다른 밴드도 찾아보기 시작하는 정말 길고 긴 인디밴드 덕질의 시작이 바로 이 앨범이라 할 수 있다.
  아는 사람은 아는 '이석원이 졸라 미루고 미뤄서 심지어 발매 기념 콘서트 할 때도 나오지 않은 앨범'인 이 앨범은 개인적으로 언니네 이발관이 낼 수 있는 한계 그 이상의 것이 담겨진 앨범이라고 본다. 내 개인적 생각이기는 하지만 가끔씩 밴드 앨범을 듣다 보면 밴드의 역량을 뛰어넘는 앨범이 나올 때가 있는데 이 앨범이 바로 그런 것이다. 언니네 이발관이 다시금 이런 앨범을 만들어보려고 해도 만들지 못할 것 같다고 생각한다.
  트랙 얘기를 해보자면 정말 모든 곡이 좋다. 이 앨범에서 좋아하는 트랙은 '가장 보통의 존재', '너는 악마가 되어가고 있는가', '아름다운 것', '100년 동안의 진심', '산들산들'정도가 될 것이다. 특히 연주곡인 '100년 동안의 진심'은 내가 기타를 배우게 된다면 한번 쯤은 쳐보고 싶은 곡이다. 그 외에도 더 좋아하던 곡이 있는 것 같지만 지금 기억이 나지 않는다.

+이석원이 내년에 언니네 6집 7집이 나온다고 공홈에 써놨다. 하지만 언니네의 특성상 발매 전날까지도 발매일이 번복될 확률이 엄청 높기 때문에 별로 기대하지는 않는다. 자기 가족이랑 친구들도 그 때 앨범 내는거 맞냐고 물어보는 지경인데...이석원 ㅅㅂㄻ

덧글

댓글 입력 영역